법 뉴스

밑 줄 긋고 중간에 줄 그어…최순실 '국정교과서'까지 개입했나

밑 줄 긋고 중간에 줄 그어…최순실 '국정교과서'까지 개입했나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하는 특별검사팀의 이규철 대변인(특검보)이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사무실에서 브리핑을 하며 장시호가 제출한 '최순실씨 태블릿PC'를 공개하고 있다./사진=뉴스1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박근혜 정부의 국정교과서 정책에까지 개입했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특별검사팀에 제출한 '제2의 태블릿PC'에서 관련 정황이 포착됐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11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장씨에게 받은 태블릿PC에서 2015년 10월 13일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말씀 자료 수정본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대통령 말씀 수정본에) 국정교과서와 관련된 내용이 있고, 역사관 등이 언급돼 있었다"고 말했다.

2015년 10월 13일은 교육부가 중·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를 국정화하겠다는 행정예고를 한 다음 날이었다. 국정화 논란이 심화 됐다. 박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을 위한 출국을 3시간 가량 앞두고 예정에 없던 수석비서관회의를 긴급 소집했다.

박 대통령은 당시 회의에서 "대한민국에 대한 확고한 역사관과 자긍심을 심어주려는 노력을 하지 않으면 우리는 문화적으로 역사적으로 다른 나라의 지배를 받을 수 있다"며 "나라와 국민을 위해 정치권이 불필요한 논란으로 국론 분열을 일으키기보다 올바른 역사교육 정상화를 이뤄 국민통합의 계기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주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당시 박 대통령은 국정교과서 문제 외에도 경제개발 4대 개혁 추진에 따른 성과, 노동개혁 5개 법안 통과의 중요성, 한·중 자유무역협정(FTA)의 조속한 국회 비준 등에 대한 당부의 말을 했다.

특검팀은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이 최씨에게 수정문을 보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 특검보는 "정 전 비서관이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말씀 자료 초안을 최씨에게 보냈다고 말했다"며 "정 전 비서관이 유난히 수정사항이 많아 특별히 기억이 난다고도 했다"고 말했다.

특검 관계자에 따르면 최씨는 수정본에 추가할 내용은 문장 밑에 줄을 긋고, 삭제할 내용은 중간에 줄을 그어 표시했다. 정 전 비서관이 말한 대로 수정 내용이 유난히 많았다면 이날 회의의 중심이 됐던 국정 교과서 관련 내용 역시 최씨의 입맛대로 수정됐을 가능성이 크다.

일각에서는 "대한민국에 대한 확고한 역사관과 자긍심을 심어 주려는 노력을 하지 않으면 우리는 문화적으로 역사적으로 다른 나라의 지배를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이 최씨가 추가·수정한 내용이라는 의혹이 나온다.

당시 이 문구는 '국정교과서를 도입하지 않으면 다른 나라의 지배를 받을 수도 있다'고 해석되면서 '대통령의 황당한 발언'이라는 논란이 인 바 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KLA - 제1회 대한민국 법무대상 신청하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