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뉴스

잠적한 '문고리'…헌재 "이재만·안봉근 소재파악 안 돼"

잠적 중인 '문고리 권력'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의 행방이 여전히 묘연한 것으로 조사됐다. 두 사람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증인으로 채택돼 있다.

헌법재판소는 12일 "경찰로부터 '안·이 전 비서관의 현재 소재와 행선지 등을 찾아봤으나 알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당초 헌재는 두 사람을 지난 5일 두 번째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불러 신문할 예정이었다. 헌재는 지난 2일부터 소추위원단 측이 알려온 두 사람의 주소지로 출석요구서를 보냈으나 문이 닫혀있고 사람이 없어 전달하지 못했다. 결국 두 사람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증인신문도 무산됐다.

헌재는 오는 19일 오전 10시에 두 사람을 재소환하기로 하고 경찰에 소재파악을 요청했다. 이에 경찰은 지구대·파출소 인력 등을 동원해 확인작업을 벌였으나 찾지 못했다. 두 사람에게 출석요구서가 전달되지 않은 이상 두 사람의 출석을 강제할 방법은 없다. 이후 헌재는 일정을 재조정하거나 두 사람에 대한 증인신문을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안·이 전 비서관은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48·구속기소)과 함께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리면서 청와대 실세 노릇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세 사람은 최순실씨(61·구속기소)와 청와대에서 회의를 열고 국정을 논의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이는 박 대통령의 탄핵사유 중 비선조직에 따른 국민주권주의·법치국가원칙 위반과 대통령의 권한남용에 해당한다.

또 안 전 비서관은 박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에 대해 진술할 수 있는 핵심증인으로 지목돼 있다. 지난 5일 기일에서 윤전추 행정관은 참사 당일 오전 안 전 비서관이 관저 집무실로 급히 들어가는 모습을 봤다고 증언했다. 이 전 비서관은 최씨가 태블릿PC를 통해 청와대 자료를 받아보도록 도움을 줬다는 의혹에 휩싸여 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제 5회 아시아 법제 전문가 회의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