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뉴스

'모르쇠'로 일관한 안종범 "수첩 내용 기억 잘 안나"


'모르쇠'로 일관한 안종범 "수첩 내용 기억 잘 안나"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사진=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피고인 신문 과정에서 자신의 업무수첩을 둘러싼 질문을 받고 "내용이 기억나지 않는다"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안 전 수석은 2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진행된 자신과 최씨에 대한 공판에서 업무수첩을 토대로 한 검찰 측 질문에 "잘 기억하지 못한다", "수첩 내용을 처음 보는 것 같다"는 등의 답변을 내놨다.

안 전 수석은 특히 "2015년 1월 수첩 기재 내용 중 'VIP 대기업별 문화재단 갹출'이라는 표현이 있다", "박 전 대통령에게 어떤 지시를 받았느냐" 등의 검찰 측의 구체적 질문에 모르쇠로 일관했다. 그는 "처음 검찰 조사 과정에서 제출한 수첩에 대해서는 말할 수 있지만 이후 보좌관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제출한 수첩 내용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안 전 수석 측은 처음 검찰에 제출한 17권의 수첩 외에 특검 단계에서 자신의 보좌관이 제출한 39권의 수첩은 증거로 사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특검이 위법한 절차로 수첩을 추가로 확보했다는 주장이다.

안 전 수석은 이날 박 전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의 단독 면담이 미르재단 등에 대한 출연 종용을 위한 것이 아니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개별 면담은 기업 현안이나 경제를 위한 계획을 듣고 기업들과 정부가 서로 협업을 하기 위해 한 것"이라며 "출연을 위해 면담을 했다는 것은 절대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안 전 수석은 대통령과 경제수석이 개별 기업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다는 주장도 내놨다. 그는 미르재단 등이 설립될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으로 재직했다. 안 전 수석은 "현대차의 한전부지 신사옥 등 현안에 대해 직·간접적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현대차의 현안은 현대차가 해결하는 것"이라며 "대통령이나 경제수석이 어떤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검찰이 "현대차의 현안에 대해 대통령이나 경제수석실이 간섭을 하면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지 않느냐"고 재차 묻자 안 전 수석은 "현안에 개입한다는 것은 개입을 해서 해결을 한다는 이야기"라며 "(대통령과 경제수석은) 조정을 하는 역할일 뿐 그것을 어떻게 개입한다고 할 수 있는지 이해를 못하겠다"고 지적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기사 스크랩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김영란법 시대 밥먹는 법-김밥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