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라운지

카자흐스탄 대법원장 24일 방한, 한·카자흐 교류강화

[the L]

대법원 청사

대법원은 24일 양승태 대법원장의 초청으로 카이라트 마미 카자흐스탄 대법원장이 이날부터 27일까지 방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마미 대법원장의 방한은 지난해 6월 양 대법원장의 카자흐스탄 방문에 대한 답방 차원에서 이뤄졌다.

이번 방문에는 마미 대법원장 외에도 아스카르 스마일로프 대법관, 틀렉테스 바르피바예프 아스타나 사법원장(한국의 고등법원장에 해당) 등 4명의 법관과 직원이 동행할 예정이다.

마미 대법원장은 2000~2009년 대법원장을 역임한 후 2013년부터 재차 대법원장에 임명돼 활동하고 있고 2004년에도 한국을 방문한 바 있다. 마미 대법원장은 25일 양 대법원장과 회담을 하고 헌법재판소, 사법연수원, 대검찰청, 대법원 전산정보센터 등을 방문한다.

대법원은 "지난해 양 대법원장의 카자스흐탄 대법원 방문으로 높아진 양국 사법부 사이의 상호이해와 교류의 수준이 이번 마미 대법원장의 방한을 계기로 한 차원 격상됐다"며 "앞으로도 양국 사법부 사이에 다양한 사법교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김영란법 시대 밥먹는 법-김밥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