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뉴스

법원 "박근혜 前대통령 5촌 살인사건, 수사기록 공개해야"

[the L]"수사방법이나 절차상 기밀 포함돼 있지 않아"…'공개' 적법 판결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5촌간에 벌어진 살인 사건에 대한 수사기록 등 관련 정보를 공개해도 된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3부(부장판사 박성규)는 박 전 대통령의 5촌 조카 박용철(당시 50세)씨의 유족이 "사건기록 등사를 허가해 달라"며 서울북부지검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박용철씨는 2011년 9월 서울 강북구 수유동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용철씨의 사촌인 박용수(당시 52세)씨 역시 인근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경찰은 박용수씨를 박용철씨에 대한 살인죄 피의자로 입건해 수사를 진행했다. 그러나 서울북부지검은 박용수씨가 숨졌다는 이유로 불기소 결정을 내렸다.

이후 박용철씨의 유족은 검찰의 사건기록을 복사할 수 있게 해달라고 청구했지만 검찰은 수사방법상 기밀이 누설되거나 불필요한 새로운 분쟁이 야기될 수 있다는 이유로 받아들이지 않았고 이에 박용철씨 유족은 행정 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박용철씨 유족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해당 기록을 직접 검토한 뒤 공개해도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재판부는 "해당 기록은 박용철씨와 박용수씨 등의 사망 전 1개월간의 통화 내역 등에 불과해 수사방법이나 절차상의 기밀이 포함돼 있지 않다"며 "이를 공개한다고 해 향후 수사기관의 직무 수행을 곤란하게 할 위험이 있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또 "박용수씨의 사건은 이미 불기소 결정으로 마무리됐다"며 "관련 기록이 공개된다고 해 진행 중인 수사에 지장을 초래할 우려도 없다"고 덧붙였다.

이 사건은 '박용수씨의 원한에 의한 살인'으로 일단락되는 듯 했지만 "박용철씨의 청부 살인 요청을 받았다"는 사건 관계자 인터뷰 등이 언론 보도되면서 재조명 받았다. 육영재단 운영권과 재산을 둘러싼 다툼 과정에서 이들이 살해당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기사 스크랩
목록
 
김영란법 시대 밥먹는 법-김밥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