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뉴스

이병기까지…朴정부 국정원장 3명 전원 구속영장

[the L] (상보)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혐의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정기적으로 청와대에 상납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병기 전 국정원장이 13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2017.11.1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기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에 따라 박근혜정부 시절 국정원장 3명 전원이 구속 위기에 놓이게 됐다.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15일 이 전 원장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특가법)상 국고손실, 뇌물공여,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 14일 이 전 원장을 긴급체포했다. 검찰은 "조사 과정 등 제반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병기 전 원장이 국정원장과 청와대 비서실장을 차례로 지내며 특수활동비를 건네고 받는 데 모두 관여했다는 점에서 혐의가 중대하고, 추가 조사를 위해선 신병 확보가 필요하다는 판단이 작용했다.

검찰은 같은 날 남재준 전 국정원장에 대해 특가법상 국고손실, 뇌물공여, 국정원법위반(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이병호 전 국정원장에 대해 특가법상 국고손실, 뇌물공여, 업무상횡령, 국정원법위반(정치관여금지) 등 혐의로 각각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한편 검찰은 지난 13일 긴급체포된 현직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총장 A씨에 대해서도 협회 자금 유용, 자금세탁, 허위급여 지급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