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뉴스

檢 "우병우 조사 뒤 '진보 교육감 사찰' 자료 확보"…조만간 재소환

[the L]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사진=홍봉진 기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50)의 '진보 교육감 사찰 의혹' 등 추가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조만간 우 전 수석을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우 전 수석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서울중앙지검 국가정보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 관계자는 7일 우 전 수석에 대한 재소환 계획과 관련, "두번째 혹은 세번째 조사하는 경우 언론에 일정을 공개하지 않는다"면서도 "지난번 조사 이후 확보된 자료가 있다"며 추가 조사 필요성을 언급했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우 전 수석을 불러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 등에 대한 불법사찰 의혹을 집중 조사한 이후 추가 혐의점을 포착했다. △박근혜정부 시절 정권에 비판적 성향을 가졌던 진보 교육감들에 대한 불법사찰을 국정원에 지시했다는 의혹 △과학기술계 블랙리스트(지원 배제 명단)를 작성해 실행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 등이 그것이다. 

검찰 관계자는 해당 혐의와 관련, '우 전 수석이 최종지시자인지 아니면 그 윗선의 지시에 따른 것인지' 묻자 "피의사실과 직접 관계가 있는 질문이어서 답하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검찰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피해자로 분류되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을 오는 9일과 11일 차례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또 전날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회장을 불러 피해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의 추가 혐의와 관련, 공범으로 의심받는 최윤수 전 국정원 2차장과 추명호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에 대한 재소환 조사도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두 교육감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일정을 조율할 예정이다. 

한편 우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은 앞서 두 차례 기각된 전례가 있다. 우 전 수석은 국정농단 사건 핵심 피의자들 가운데 유일하게 구속을 피한 인물이다. 이 때문에 검찰은 구속영장 청구서의 완성도를 최대한 높이기 위해 보강 수사를 벌이고 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KLA - 제1회 대한민국 법무대상 신청하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