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뉴스

최순실 "박근혜와는 상하관계, 공모관계 아니다"

[the L]7~8일 양일간 검찰과 공방, 최씨 "이런게 뇌물이면 엮일 사람 많아" 주장

최순실 "박근혜와는 상하관계, 공모관계 아니다"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592억 뇌물' 관련 92회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박근혜 전 대통령(65)의 최측근으로 국정을 농단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최순실씨(61)가 "박 전 대통령과 저는 상하관계이지 공모관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최씨는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에서 열린 공판에서 "박 전 대통령과 저는 공범관계를 형성할 위치에 있지 않고 재단 등에 대해 공모한 사실도 없다"고 말했다.

최씨는 "(제가) 20대 때는 (박 전 대통령을) 가까이서 보지도 못했다"며 "박 전 대통령과 모의를 했다는 것은 대통령 성격도 그렇고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과의 인연은 학생 때 봉사활동을 할 때 시작됐다"며 "그 인연에서 '경제적 공동체' 관계를 이어왔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처음 (박 전 대통령에게) 개입을 하게 된 것은 보궐 선거 때 도와주는 사람이 너무 없어서 대구 달성에 내려가 도와 드린 것이 계기가 되었다"며 "실제 도운 것은 전두환 정부 시절이고, 유적지 돌아다니는 것을 좋아하셔서 같이 마음을 나누었다"고 했다.

이어 "제가 가장 원통한 건 베일에 싸여 투명인간처럼 살아왔다는 것이다. 제가 나타나면 (박 전 대통령이) 아버님 얘기가 나오고 고통이 시작되니까"라며 "(박 전 대통령이) 대통령이 되신 후에 떠나려고 했다"고 말했다.

최씨는 본인과 박 전 대통령에 적용된 뇌물수수 혐의를 강하게 부정했다. 그는 "대통령은 지킬 선을 잘 지키고 저도 존경해서 한 것이지 이런 것을 뇌물로 엮는다면 대한민국에서 뇌물로 엮일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구속기소 된 최씨는 현재 1년 1개월째 재판을 받고 있다. 재판부는 오는 8일까지 이틀에 걸쳐 검찰과 최씨 측의 공방을 충분히 들은 후 오는 14일 재판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삼성그룹 등 재계 주요 그룹으로부터 뇌물을 수수했다거나 국가기밀을 사익에 활용했다는 등의 혐의에 대한 선고는 내년 1월 중 내려질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KLA - 제1회 대한민국 법무대상 신청하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