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뉴스

'MB 집사' 김백준 檢 출석…국정원 뇌물 연루 혐의

[theL]

'MB 집사' 김백준 檢 출석…국정원 뇌물 연루 혐의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사진=뉴스1


이명박정부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챙긴 혐의를 받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이 13일 검찰에 소환됐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린 인물인 만큼 수사 향방이 주목된다.

김 전 기획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출석하며 기자들과 만나 혐의 인정 여부 등을 묻는 말에 굳은 표정으로 일절 대답하지 않고 "성실하게 임하겠다"고만 말한 뒤 조사실로 걸음을 옮겼다.

그는 2008년 17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시절부터 이 전 대통령을 보좌했고 곧바로 청와대에 입성해 그해 2월부터 이듬해 9월까지 총무비서관을 지냈다. 이후 2011년 12월까지는 총무기획관을 맡았다.

김 전 기획관은 전날 소환 통보에 응하지 않았다가 이날 모습을 보였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그를 상대로 국정원 자금을 수수한 경위와 용처, 윗선의 지시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다.

검찰은 전날 김 전 기획관을 포함한 이명박정부 시절 청와대 실세들이 수억원대 국가정보원의 자금을 불법수수한 정황을 잡고 강제 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전날 오전 김 전 기획관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의 자택을 동시에 압수수색 했다. 이어 오전부터 이날 새벽까지 김 전 비서관과 김 전 실장을 강도 높게 조사했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자금 유용 사건을 수사하던 중 수억원대의 국정원 자금이 이들 세 사람에게 여러 차례 나눠서 건네진 단서를 포착했다. 이로써 국정원의 청와대 뇌물 상납사건에 대한 수사는 박근혜정부에서 이명박정부로 확대된 것이다.

검찰은 이 돈이 이명박정부 국무총리실 산하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빚어진 '민간인 사찰사건' 폭로자의 입을 막는 데 쓰였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이 중 5000만원이 장진수 전 주무관에게 건네진 정황을 포착한 데 이어 다른 돈도 비슷한 이유로 쓰였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KLA - 제1회 대한민국 법무대상 신청하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