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 뉴스

檢, 'MB 재산관리인' 이병모 구속영장…"장부 파쇄"

[the L] (상보) 차명재산 장부 핵심 부분 파쇄한 혐의

/사진=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14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상 횡령 및 배임, 대통령기록물관리에관한법률 위반, 증거인멸 등 혐의로 이 국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 국장은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 관련 장부의 핵심 내용 부분을 파쇄한 혐의를 받는다. 또 다스 자회사인 홍은프레닝과 금강의 법인자금을 횡령한 혐의다. 

홍인프레닝 자금 수십억원을 또 다른 다스 자회사 다온에 무담보 저리로 대출해준 배임 혐의도 적용 받는다. 서울 서초구 영포빌딩에 대통령기록물인 청와대 문건을 가져다 놓은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은 이 국장이 지난주 장부의 핵심 내용이 담긴 부분을 뜯어서 파쇄했다고 시인하며 장부를 제출하자 12일 증거인멸 혐의로 이 국장을 긴급체포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진행 과정에서 핵심 증거를 파쇄했다는 것을 묵과하면 정상적인 수사나 재판이 어렵다"고 구속영장 청구 배경을 설명했다. 

해당 장부에는 다스 지분과 경기 가평 별장, 부천 공장 부지 등의 매매·임대 입출금 내역이 적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자산들이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 처남댁 권영미씨, 조카 김동혁씨 등 명의로 돼 있다는 점에서 이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이 아닌지 의심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5일 서울 서초구 영포빌딩 지하 2층 다스 창고를 압수수색했다. 이 과정에서 이명박정부 청와대에서 생산된 문건 수십박스를 확보했다. 이 중에 이 전 대통령의 다스 실소유·차명재산과 관련한 자료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를 토대로 이 국장을 비롯해 이 전 대통령 측근들을 조사하며 의혹을 집중 추궁하고 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KLA - 제1회 대한민국 법무대상 신청하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