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MB "다스는 내 것 아니다"…점심은 설렁탕

[the L] (상보) 오전 조사에서 다스 의혹 조사…MB, 혐의 부인

100억원대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100억원대 뇌물수수 등의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77)이 14일 검찰 조사에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는 자신의 소유가 아니라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만약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그에겐 삼성그룹 뇌물수수, 다스 비자금 횡령·배임, 조세포탈과 직권남용 등의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다스 등 차명의혹 재산 실소유주 관련 혐의 위주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오전 조사가 이뤄졌다"면서 "다스의 실소유주 문제는 여러 범행 동기라든가 다른 혐의의 전제사실인 만큼 먼저 조사하는 방안을 선택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은 이미 언론에 밝혔듯 다스나 도곡동 땅 등 차명보유 의심을 받는 재산들은 본인 소유가 아니라는 입장이며 (다스) 경영에 개입한 바 없다는 입장에서 극적인 변화가 있지 않다"고 밝혔다. 또 이 전 대통령이 묵비권을 행사한다거나 조사 과정에서 이의를 제기하는 등의 태도는 없었다고 했다.

이날 오전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모르쇠' 답변을 반박하기 위해 몇몇 증거를 제시했으나 이 전 대통령 측은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는 태도를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2007년말부터 대통령 재임 당시인 2012년까지 측근 등을 통해 100억원대의 불법자금을 건네받고, 차명으로 소유한 다스의 비자금 조성에 관여하는 한편 다스의 미국 소송 과정에 국가기관을 동원했다는 등의 의혹을 받고 있다.

이날 이 전 대통령은 강훈, 피영현, 박명환, 김병철 등 변호사 4명과 수행비서 1명, 경호 직원 등을 대동하고 서울중앙지검에 출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청사 도착 후 10층 특수2부장실을 찾아 수사책임을 맡은 한동훈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와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 송경호 특수수사2부장과 10분 정도의 면담을 했다. 이 전 대통령은 면담에서 "편견 없이 조사하면 좋겠다"고 말했고, 한 차장검사는 "법에 따라 공정하게 수사하겠다"는 원론적 답변을 했다.

오전에는 신 부장검사와 이복현 특수2부 부부장검사만 조사에 참여했다. 검찰은 시간을 아끼기 위해 대통령의 이름·직업 등을 물어보는 인정신문 등은 생략했다. 신 부장검사는 오후에도 추가 조사를 이어간 뒤 송 부장검사와 교체된다. 송 부장검사는 삼성의 다스 소송비용 대납 의혹 등 뇌물수수 의혹을 집중 조사할 예정이다.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단에서는 오전 중 이 전 대통령의 옆에 강훈 변호사가 자리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이 필요한 조력을 잘 받고 있다"며 "변호인 숫자를 제한하지 않고 변호인이 수기 메모하는 것도 허용되는 등 충분히 변호인 조력을 받을 수 있도록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이 전 대통령 측이 사전에 준비해 제출한 자료 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전 대통령은 별도의 휴식시간 없이 오후 1시 넘어서까지 조사를 받은 뒤 점심 식사를 하고 다시 오후 조사에 임했다. 이 전 대통령의 점심 메뉴는 설렁탕이었다. 식대는 검찰이 지급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KLA - 제1회 대한민국 법무대상 신청하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