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檢, '정봉주 성추행 보도 고소 사건' 경찰에 수사 지휘

[the L] (상보)

정봉주 전 의원이 13일 오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언론사 기자들을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기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검찰이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기자 6명을 고소한 사건을 경찰에 넘기고 수사 지휘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은 14일 정 전 의원 고소 사건을 공안2부(부장검사 전재선)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 사건을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수사하도록 지휘했다.

정 전 의원과 변호인단은 전날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프레시안 등 기자 6명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 대상자에는 인터뷰 대상자 A씨는 포함되지 않았다.

정 전 의원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양재 김필성 변호사는 "A씨로 추정되는 사람으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적은 있지만 그 사람이 정말 A씨인지 확인할 수 없어서 고소대상자로 특정하지 않았다"며 "충분히 팩트 체크하지 않는 언론의 보도행태가 문제"라고 설명했다.

정 전 의원은 "검찰에서 정확히 조사를 해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만 언급하며 말을 아꼈다.

정 전 의원 측은 고소장 제출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정 전 의원이 서울시민을 위해 일하겠다는 꿈을 선언하기 직전 서모 기자가 작성한 프레시안 기사와 이를 그대로 받아쓴 언론보도에 의해 성추행범이라는 낙인이 찍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프레시안의 기사는 정 전 의원과 A씨가 만났다는 날짜와 시간, 장소에 이르기까지 무엇하나 제대로 특정하지 못하고 매번 바뀌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보도자료에 의해 기사의 문제점이 지적되면 마치 '새로운 증인'이 나타난 것처럼 기사를 추가하고 있지만, 결국 서 기자가 처음부터 알고 있었던 자신과 A씨 친구들의 진술과 신빙성이 의심되는 '민국파'라는 인물의 진술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프레시안과 기타 언론사의 보도는 정 전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를 방해하기 위해 출마선언 시기에 맞춰 의도적으로 작성·보도된 것"이라며 "정 전 의원에 대한 부당한 탄압과 허위보도로 인한 추가적인 피해를 막기 위해 부득이하게 해당 기자들을 검찰에 고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인터넷 언론 프레시안은 지난 7일 정 전 의원 성추행 의혹을 최초 보도했다. 정 전 의원은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시간대와 동선을 근거로 반박에 나섰다. 이후 정 전 의원과 프레시안 측은 재반박과 재재반박을 이어가며 진실공방을 펴고 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KLA - 제1회 대한민국 법무대상 신청하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