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이명박, 검찰 오후조사 마쳐…곰탕 식사 후 재개

[the L]전체적으로 부인 취지 진술…밤샘 조사 불가피

100억원대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100억원대 뇌물 수수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오후 조사가 끝났다. 곰탕으로 저녁 식사를 한 뒤 조사가 재개된다. 

14일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쯤부터 오후 7시9분까지 약 5시간에 걸쳐 오후 조사를 마친 뒤 저녁 식사 시간을 가졌다.

오전 조사는 오전 9시52분부터 오후 1시11분까지 약 3시간 동안 이뤄졌다.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검사(48·29기)와 이복현 부부장검사(46·32기)가 조사를 한 데 이어 오후 5시20분부터 송경호 특별수사2부장검사(48·29기)가 이 부부장검사와 함께 조사를 벌였다.

조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해 조사를 받았던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 10층 1001호실에서 이뤄지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오후 조사실 옆에 마련된 침대가 있는 공간에서 두차례 휴식했다.

이 전 대통령은 점심 식사와 같이 청사 내에서 배달 음식으로 저녁 식사를 먹는다. 검찰은 청사 인근에서 곰탕을 배달해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에 대한 소환 조사는 경호상 문제와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1회만 이뤄진다. 검찰은 제한된 시간 안에 조사를 끝내야 하기 때문에 밤샘 조사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 전 대통령이 1시간쯤 저녁 식사를 끝내면 다시 조사가 이어진다. 박 전 대통령의 경우 조사 당일 오후 7시10분쯤부터 11시40분까지 조사를 했다. 이후 조서 열람과 검토를 거쳐 다음날 오전 6시55분쯤 조사실에서 나와 귀가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검찰 조사에서 전체적으로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다스 등 차명 의심 재산 실소유 문제와 다스 비자금 횡령 문제, 다스 소송에 공무원 동원 문제 등에 대해 '알지 못한다. 실무 선에서 이뤄진 일이다'라는 부인 취지로 진술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KLA - 제1회 대한민국 법무대상 신청하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