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관과 판결

[2017 재산공개] 고위급 판사 평균 24억…김명수 대법원장 8.7억

[the L] 법원 최고 부자는 김동오 서울고법 부장판사


대법원./ 사진=뉴스1

고위급 판사들의 평균재산은 24억1101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에 비해 평균 1억4382만원 늘었다.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9일 공개한 '2018년 정기 재산변동사항 공개'에 따르면 재산공개 대상자인 고위법관 중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이는 김동오 서울고법 부장판사였다. 김 부장판사의 재산총액은 187억3410만원으로 전년 대비 30억1912만원 증가했다. 봉급 저축과 배우자와 자녀의 임대소득 등이 재산 증가의 원인으로 파악됐다.

같은 서울고법 소속 윤승은 부장판사와 김용대 부장판사가 뒤를 이었다. 윤 부장판사는 148억1034만원, 김 부장판사는 144억5547만원의 재산을 보유했다. 전년도와 비교할 때 윤 부장판사의 재산은 5억6478만원 늘어난 반면 김 부장판사의 재산은 15억7525만원 증가했다. 김 부장판사는 부동산 증여와 임대소득, 펀드 평가액 증가로 재산이 불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대법원장과 13명의 대법관들 중에선 45억2275억원의 재산을 가진 안철상 법원행정처장의 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 처장은 봉급 저축과 배우자 임대소득 등을 통해 전년 대비 1억7988만원의 재산을 불렸다. 

사법부 수장인 김 대법원장의 재산은 8억6904만원으로 조사됐다. 김 대법원장은 주로 봉급 저축을 통해 전년 대비 4739만원의 재산을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오는 6월말까지 재산공개 대상자 전원에 대한 심사를 완료하고 재산누락 등 불성실 신고자에 대해서는 공직자윤리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경고, 징계요구 등의 조치를 내릴 방침이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