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MB 금고지기' 이병모, 'MB 아들' 이시형 증인신청

[the L] 공모관계 부인, 무죄입증 취지… 이시형씨 외 MB관재인 2명도 함께 신청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장남 이시형씨 / 사진제공=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을 관리하며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고 구속기소된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측이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를 증인으로 불러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 국장 측 변호인은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판사 황병헌)에서 열린 두 번째 공판준비기일에서 이시형씨 등 3명에 대한 증인신청을 재판부에 제출했다. 피고인이 반드시 출석하지 않아도 되는 준비기일이었음에도 이 국장은 지난 준비기일에 이어 이날도 법정에 나왔다.

이 국장은 2009~2013년 다스 자회사 홍은프레닝의 자금 10억8000만원을 허위급여 지급 등 방법으로 횡령하고, 2009년 금강의 법인자금 8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홍은프레닝 자금 40억원을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 소유회사인 SM의 자회사 '다온'에 무담보 저리 특혜 대출을 해줘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도 함께 받는다.

변호인은 "검찰이 이 국장과 이시형씨가 공모해 다온 관련 40억원 특혜 대출이 있었다고 공소장에 적시했는데 이를 부인하기 위한 취지"라고 밝혔다. 이 국장 측은 본인과 더불어 'MB 재산관리인'으로 꼽히던 이영배 금강 대표와 정모씨 등 2명도 함께 증인으로 신청했다. 홍은프레닝, 금강과 관련한 이 국장의 혐의를 부인하기 위한 목적에서다.

한편 재판부는 이날로 준비기일 절차를 마무리하고 이 국장의 횡령·배임 등 혐의에 대한 첫 공판을 내달 14일 오후 3시30분에 진행하기로 했다. 첫 공판에서는 준비절차에서는 검찰 측이 신청한 증인에 대한 신문이 개시될 예정이다. 검찰은 처음 내세울 증인과 관련 입증계획을 추후 재판부에 제출하기로 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