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검사장 인사 앞두고 사법연수원 19·20기 간부들 줄사표

공상훈·안상돈·신유철 등 검찰 내부망에 글 올려 사의 표명

검사장 인사 앞두고 사법연수원 19·20기 간부들 줄사표
/사진=뉴스1


곧 있을 검사장 인사를 앞두고 공상훈 인천지검장(59·사법연수원 19기) 등 검찰 고위 간부들이 연달아 용퇴 의사를 밝혔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 지검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고마웠고 사랑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사의를 표명했다.

공 지검장은 글에서 "저의 청춘을 함께한 검찰을 떠나고자 한다"며 "여러모로 부족한 제가 28년 4개월간 검사 생활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오직 선배, 후배, 동료 여러분들 덕분이다. 고개 숙여 깊이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대한민국 검찰이 검찰총장을 중심으로 국민들로부터 더욱 사랑받고, 신뢰받는 조직으로 거듭나기를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상돈 서울북부지검장(56·20기), 신유철 서울서부지검장(53·20기),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56·19기)도 사의를 밝혔다.


안 지검장도 이날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정의를 세우는 검사가 되겠노라'는 마음으로 검찰에 온 후 27년 공직생활 동안 검사로서 커다란 보람을 느낄 수 있었다"며 "국가와 주변으로부터 과분한 대우를 받아 왔다"고 소회를 밝혔다.

신 지검장도 이프로스에 올린 글에서 "우리 검찰이 건강하게 발전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대하고 성원하겠다"고 적었다. 첫 여성 검사장인 조 지검장은 직접 문무일 검찰총장(57·18기)에게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김강욱 대전고검장(60·19기)은 지난 12일 고등검사장급 가운데 처음으로 용퇴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그 또한 이프로스에 글을 올려 "제 청춘의 전부를 쏟아부은 정든 검찰을 떠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고검장에 이어 이날까지 19∼20기 검사장급 이상 간부 5명 이상이 사의를 표명했다.

한편 법조계에서는 법무부가 이르면 이번주 후반 또는 다음주 초반쯤 검사장 승진 등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발표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검찰 안팎에서는 올해 고검장 승진자는 사법연수원 19∼20기, 검사장 승진자는 사법연수원 24기를 주축으로 25기가 일부 포함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검사장 승진은 지난해 12명보다 줄어든 10명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여환섭 수원지검 성남지청장(50·24기)과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57·24기)가 유력한 검사장 승진 후보로 거론된다. 윤대진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54·25기), 김후곤 대검찰청 반부패부 선임연구관(53·25기)도 물망에 올라 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