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서초동라운지

법률구조공단 이사장에 '민변' 조상희 교수 낙점

[the L]

조상희 건국대 교수

경제적 약자들에게 무료 법률서비스를 제공하는 대한법률구조공단의 신임 이사장에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출신 조상희(58·사법연수원 17기) 건국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가 낙점됐다. 

전임 이헌 이사장(57·17기)의 낙마 이후 50여일 동안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되던 법률구조공단이 정상화 수순을 밟게 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조 교수를 법률구조공단 차기 이사장으로 임명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법무부는 조 교수를 이르면 25일 임기 3년의 법률구조공단 이사장에 임명될 전망이다.

조 교수는 1991년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변호사 생활을 시작한 뒤 1994년 서울지법 동부지원에 판사에 임용됐다. 이후 다시 변호사로 개업한 뒤 민변 소속 변호사로 활동하다 2004년 건국대 교수로 임용돼 최근까지 강단에 섰다. 경북 영양 출신의 조 교수는 대구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으며 동 대학원에서 박사 과정을 밟았다. 

앞서 박근혜정부 시절인 2016년 5월 임명된 이 전 이사장은 지난해 문재인정부 출범 후 시민단체 등으로부터 사임 압박을 받아왔다. 올초 법률구조공단 일반직 노조가 이사장의 퇴진과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며 파업까지 벌이자 법무부는 감사에 이어 이 전 이사장을 해임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