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검찰 공안부' 역사 속으로…'공익부'로 명칭 변경

[the L]

/사진=뉴스1

검찰의 '공안부'라는 명칭이 55년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간첩조작 사건 등 과거의 공안탄압으로 훼손된 이미지를 고려해 '공익부'로 명칭을 바꾸는 방안이 추진된다.

대검찰청은 대검 공안부의 명칭을 ‘공익부’로 바꾸는 등의 내용의 개편안에 대해 이달 16일까지 각 지검·지청 공안담당 검사들의 의견을 수렴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개편안에는 대검 공안기획관은 ‘공익수사지원정책관’으로, 대검 공안1∼3과는 ‘안보수사지원과’, ‘선거수사지원과’, ‘노동수사지원과’로 명칭을 각각 바꾸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이 방안이 확정될 경우 대검에 이어 일선 검찰청의 공안부에 대해서도 공익부 등으로 명칭 변경이 추진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공안부는 1963년 서울지검, 1973년 대검에 차례로 설치됐다. 대공, 노조, 학원 뿐 아니라 정치인 관련 사건 등을 주로 맡아온 검찰 공안부는 1970~1990년대 군사정권에서 전성기를 누리며 검찰 내에서 특별수사부와 함께 양대 '엘리트 조직'으로 군림해왔다. 그러나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명칭 뿐 아니라 주력 분야도 대공에서 노동 등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요구를 받아왔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KLA - 제1회 대한민국 법무대상 신청하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