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특검, 통신사 3곳 압색영장 집행…휴대폰·유심 '스모킹 건'될까

[the L]

댓글조작 의혹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모씨가 7일 오전 대면조사를 위해 서울 강남구 드루킹 특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2018.7.7/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드루킹 일당의 아지트에서 발견한 휴대폰 21대와 유심(USIM) 카드 53개를 분석하기 위해 통신사 3곳을 상대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뜻밖에 '쓰레기더미'에서 찾은 증거가 드루킹 일당과 정권실세들의 관계를 밝힐 '스모킹건'(결정적 증거)이 될지 주목된다.

박상융 특검보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휴대폰과 유심칩의 가입자 인적사항 조회를 위해 통신사 3곳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다"고 말했다. 

특검팀은 지난 10일 현장조사차 드루킹 일당의 '산채'로 불린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았다가 휴대폰 21개와 닉네임이 기재된 유심 카드 53개를 확보했다. 유심칩이 제거된 상태의 플라스틱 카드에는 경제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닉네임과 유심칩 번호 등이 적혀있었다. 특검팀은 드루킹 일당이 이 유심칩을 활용해 댓글조작에 사용된 대포폰 등을 개통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특검팀은 이날 오후 드루킹 일당의 매크로(반복작업) 프로그램 '킹크랩' 개발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둘리' 우모씨를 소환했다. 우씨는 지난 6일에 이어 엿새만에 특검에 다시 불려나왔다.

우씨는 '드루킹' 일당이 자체 개발한 '킹크랩'을 김경수 경남도지사(51) 앞에서 시연한 것으로 의심되는 인물이다. 우씨는 2016년 10월쯤 경공모 사무실에서 드루킹 김씨와 함께 김 지사를 상대로 매크로 프로그램을 시연하고, 김 지사에게서 격려금 100만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는다. 특검 관계자는 "프로그램 개발자이기 때문에 개발 경위에 대해 추가로 확인할 사항이 많아서 불렀다"며 "(유심칩에 대해서도) 확인해야 할 것이 있다"고 설명했다.

특검팀이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발견한 유심관련 자료/사진=허익범 특검

한편 경찰의 두 차례 압수수색에도 불구하고 추가로 무더기 디지털 자료가 발견된 것을 두고 특검의 증거 확보 과정에 대한 의혹이 제기된다. 앞서 경찰은 지난 3월21일과 4월22일 두차례 이 곳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특검 관계자는 "건물주가 쓰레기 처리 부탁을 받았다"며 "쓰레기 봉투에 담겨져 있었기 때문에 소유권을 포기한 것으로 보고, 건물주에게 임의제출 형식으로 제출받았기때문에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건물주에게 쓰레기를 버려달라고 요청한 사람이 누군인지 확인했느냐'는 질문에는 "아직 조사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한편 특검팀은 오는 25일 1심 선고가 예정된 드루킹 김모씨 등에 대한 추가 기소 여부에 대해서는 여전히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김씨 등은 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혐의로 구속 수감 중이지만 추가기소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벌금형 또는 징역형 집행유예로 석방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특검 관계자는 "특검은 추가기소를 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라면서도 "협의와 검토가 필요하다"고 즉답을 피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KLA - 제1회 대한민국 법무대상 신청하기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