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서초동라운지

세종, 24일 '세계은행 부정당업자 제재' 대응방안 세미나

[the L]


법무법인 세종은 24일 오후 3시부터 서울 회현동 스테이트타워 남산빌딩 8층 세미나실에서 '강화되는 세계은행(WB) 부정당업자 제재와 한국기업 대응전략'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현재 글로벌 회계법인 BDO 소속으로 세계은행에서 다년간 부정당업자 및 반부패 조사사건에서 선임 조사관으로 근무한 경험이 있는 크리스토퍼 김 이사가 '부정당업자 조사 및 제재 리스크와 조사 실제사례 및 대응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세종 반부패 컴플라이언스 전문 그룹의 최성진·홍탁균 변호사도 '세계은행 반부패 조사 및 그에 따른 부정당업자 제재 제도'와 '한국기업의 부정당업자 조사 및 제재 대응' 등 주제로 발표한다.

세종은 "세계은행 등 국제 금융기구들이 해당 기구의 자금으로 시행되는 각종 사업에 참여한 업체들을 상대로 사기 등 부정행위와 부패·담합 등 위법행위에 대한 조사·제재를 강화하고 있다"며 "한국기업들이 실제 불이익을 받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고 했다.

또 "크리스토퍼 김 이사를 초빙해 세계은행의 조사 실무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아보고 한국기업에 미치는 영향과 대응방안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것"이라며 "국제 금융기구 조사에 대한 대응 경험이 없는 우리 기업들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