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분식회계 증거인멸 의혹' 정현호 사장 귀가…묵묵부답

[the L]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사장이 1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검찰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검찰은 정 사장을 상대로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이하 삼성에피스) 회계자료에 대한 조직적 증거인멸 지시 여부 및 내용, 보고선에 관해 조사했다. 2019.6.12/뉴스1 juanito@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를 숨기려 증거인멸을 공모하고 지시한 의혹을 받는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사장이 12일 새벽 검찰의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정 사장은 전날 오전 8시 50분쯤부터 서울중앙지검에서 진행된 조사를 마치고 12일 새벽 2시 30분쯤 검찰청사를 나섰다. 그는 기자들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정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그는 지난해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등을 앞두고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에 조직적 증거 인멸을 지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날 정 사장을 불러 지난해 5월1일 금융감독원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제재를 예고한 이후 사업지원 TF의 움직임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사업지원TF가 삼성바이오와 관련된 증거인멸 작업을 주도한 정황을 포착하고 이를 지시한 윗선이 정 사장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이미 일부 직원들을 구속기소하면서 사업지원 TF 주도로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직원들 노트북과 휴대전화에서 ‘JY(이재용 부회장)’ ‘합병’ ‘미전실(미래전략실)’ 등 단어가 포함된 자료를 삭제한 사실을 공소장에 적시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와 삼성에피스가 회사 공용서버를 공장 마룻바닥이나 직원 집 창고에 숨긴 사실도 확인했다.

정 사장은 이날 조사에서 자신이 받고 있는 증거인멸 등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한 증거를 인멸한 혐의로 삼성바이오 직원 1명,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직원 2명,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 부사장 3명과 상무 2명 등 총 8명을 구속했다. 정 사장 역시 지난해 5월 5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회의를 열고 증거인멸 대책을 논의하는 등 증거인멸을 지시한 '윗선'으로 의심받으면서 검찰의 소환조사 대상으로 꼽혀 왔다.

정 사장은 삼성전자 입사 후 삼성그룹 비서실과 구조조정본부, 전략기획실, 미래전략실 등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 조직들을 거쳤으며 미전실이 해체된 후에는 2017년 11월 삼성전자 사업지원TF장에 올라 이 부회장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해온 인물이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