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차기 검찰총장 4파전, 최종 1인은?…오늘 결정된다

[the L] 문재인 정부 두번째 검찰총장…오늘 10시 임명 제청


문재인 정부 두 번째 검찰총장에 오를 4명의 후보가 추려진 가운데 오늘(17일) 최종 후보 1명이 결정된다.

청와대에 따르면 17일 오전 10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차기 검찰총장 후보 1명을 임명 제청한다.

박 장관이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로부터 추천 받은 4명의 후보 중 1명을 임명 제청하면 인사청문회를 거쳐 최종 임명이 이뤄진다. 최종 임명 과정은 국회 동의를 필요로 하지는 않는다. 이에 따라 현 문무일(58·사법연수원 18기) 검찰총장이 오는 7월24일 임기를 마치면서 곧바로 신임 총장의 취임식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차기 검찰총장 후보를 놓고 마지막 경합을 벌이고 있는 후보는 봉욱 대검찰청 차장(사법연수원 19기)과 김오수 법무부 차관(20기), 이금로 수원고검장(20기),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23기) 등 4명이다. 이 가운데 최종 한명이 17일 확정돼 문 대통령의 임명을 기다리게 된다. 

앞서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정상명 전 검찰총장)는 지난 13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비공개 회의를 열고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추천된 8명의 후보 중 이들 4명을 추려 박 장관에게 추천했다. 

당초 이들 외에 황철규 부산고검장(19기)과 조은석 법무연수원장(19기), 김호철 대구고검장(20기), 조희진 전 서울동부지검장(19기) 등이 검찰총장 후보로 추천됐다. 

후보추천위는 심사대상자들의 능력과 인품, 도덕성, 청렴성, 민주적이고 수평적인 리더십, 검찰 내 외부 신망 등을 심사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검찰개혁에 부응할 수 있는 개혁적 사고와 의지, 국민들의 신망을 받을 수 있는 성품들을 두루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검찰 내 2인자인 봉 차장은 대표적 '기획통'으로 꼽힌다. 원만한 대인관계는 물론 수사권 조정 등 현안에 대한 해박한 지식 등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 차관은 법무부에서 검찰개혁에 관한 조율을 해내며 정부의 신임을 얻어 온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해 금융감독원장 하마평에 오르기도 하는 등 주요 보직마다 후보군에 이름이 올랐다.

이 고검장 역시 문재인정부 첫 법무부 차관을 거친 후 신설된 수원고검의 첫 고검장에 발탁되며 정부와 검찰 간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윤 지검장은 당초 19~21기 기수를 단숨에 뛰어넘는 '파격 인사'라는 평가를 딛고 최종 후보군까지 포함됐다. 기수 문화가 강한 검찰 조직 특성 상 윤 지검장이 최종 후보 4인까지 올라간 것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의중이 그만큼 강하다는 방증이란 해석이 나온다.

윤 지검장은 문재인정부 출범과 함께 사실상 '적폐청산' 수사를 진두지휘해왔다는 점에서 이미 정권 초부터 검찰개혁을 완수할 검찰총장에 가장 걸맞은 인물로 거론됐다. 검찰 내에서는 검찰 조직이 크게 흔들릴 수 있는 '기수 파괴' 인사가 과연 이뤄질지 반신반의하는 시각도 있지만, 윤 지검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신임이 워낙 강해 이를 뛰어넘을 수 있다는 시각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