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준강간 혐의' 강지환 구속…법원 "증거인멸 우려"

[the L] 12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구속영장 발부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씨(본명 조태규)가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사진=뉴스1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씨(본명 조태규)가 12일 구속됐다. 

수원지법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이날 강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열고 오후 6시쯤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면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씨는 9일 오후 광주시 오포읍 자신의 집에서 알고 지내던 여성 2명과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으로 들어가 한 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지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같은날 오후 10시50분쯤 강씨를 긴급체포했다. 

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피해자들의 구체적인 진술과 당시 정황 등을 근거로 전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강씨는 이날 오전 11시40분쯤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 앞에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피해자들을 언급하며 “동생들이 인터넷이나 매체 댓글을 통해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들었다. 그 점에 대해 이런 상황을 겪게 해서 오빠로서 너무 미안하다”고 말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