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신림동 원룸 강간미수' 40대 남성 구속여부 오늘 결정

[the L] 서울중앙지법서 구속영장실질심사…"사죄하고 싶다"


여성 혼자 사는 신림동 원룸에 침입해 성폭행을 시도한 40대 남성 A씨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15일 밤 결정된다. A씨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정에 출석해 피해자에게 "사죄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울중앙지법은 주거침입·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15일 진행했다.

A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15일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A씨는 지난 11일 오전 1시20분쯤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원룸 화장실 창문을 통해 들어가 혼자 사는 여성을 강간하려고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강간을 시도한 A씨는 피해자가 저항하자 달아났다. 주거침입 혐의로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경찰은 여성청소년 수사·형사 전담팀을 구성해 CCTV 등을 통해 A씨의 도주 예상지역을 분석한 끝에 지난 13일 경기 과천 경마장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사안이 중대하고 도주 우려가 크다며 지난 14일 A씨에 대해 주거침입·성폭력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날 오후 1시 반쯤 남색 모자와 검은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법원에 출석한 A씨는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물음에 "죄송하고 사죄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혐의를 인정하느냐', '사전에 범행을 계획했느냐'는 물음에는 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