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검찰, "작년 10월 미국 수사당국에 김준기 강제추방 요청"(종합)

[the L]"미 수사당국과 협의해 신병확보 방안 검토"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이 2일 대치동 동부금융센터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부그룹


검찰이 지난해 10월 미국 수사당국에 김준기(75)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의 소재를 파악해 강제 추방을 요청했다. 미 수사당국이 이를 받아들여 김 전 회장에 대한 강제 추방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박은정 부장검사)는 지난해 10월 대검찰청 국제협력단을 통해 미국 수사당국에 김 전 회장을 강제 추방하도록 요청했다. 앞서 김 전 회장은 2017년 비서를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를 당하자 치료를 이유로 미국에 출국한 후 귀국하지 않았다. 이후 김 전회장은 "신병치료 때문에 미국에 머물고 있어 출석하기 곤란하다"며 경찰 소환에 불응해왔다.

경찰은 2017년 12월 7일 외교부와 공조해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했다. 김 전 회장의 비자가 만료되면 불법체류자 신분이 돼 국내 송환할 수 있다는 판단이었다. 하지만 최근 김 전 회장은 6개월마다 체류 영장신청서를 갱신해 미국에 계속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해 5월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 성폭행 건과 여비서 성추행 건 모두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상태다. 검찰은 김 전 회장이 귀국 의사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지난해 하반기부터 미국 수사당국과의 공조를 통해 김 전 회장의 강제 송환을 시도해왔다.


미 수사당국 역시 검찰 요청을 받아들여 김 전 회장의 소재 파악과 강제 추방을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김 전 회장이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추가 고소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국내 송환 여부에 다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경찰은 조속한 국내 송환을 위해 범죄인인인도 청구를 요청하기로 했다. 범죄인인도 청구를 위해선 검찰이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후 검찰총장을 경유해 법무부에 범죄인인도를 신청해야 한다. 김 전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은 2017년에 이미 발부된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김 전 회장에 대해서는 지난해 5월 기소중지하면서 신병 확보 방안에 대해 이미 검토가 이뤄진 상태"라며 "미국 수사당국과 협의하면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