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조국 "청문회 일정 잡혀 감사드려…의혹 소상히 밝힐 것"

[the L]여야, 인사청문회 9월 2~3일로 합의…"국민 대표 질책 기꺼이 받겠다"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2019.8.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이 잡힌데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신과 가족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소상히 밝히고 성실하게 청문회를 준비하겠다고 약속했다.

조 후보자는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인사청문회를 다음달 2~3일 이틀 동안 실시하기로 합의한데 대해 "국회에서 청문회 일정을 잡아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청문회에서 국민 대표의 질책을 기꺼이 받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서는 소상히 밝히겠다"며 "성실하게 청문회를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여야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9월 2일 또는 3일 개최하는 방안을 놓고 줄다리기를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이 야당을 배제한 국회 밖 '국민 청문회'를, 자유한국당이 '청문회 보이콧'을 각각 검토했지만 두 가지 방안 모두 비판 여론이 높아 결국 여야가 절충점을 찾을 거라는 관측이 나왔다.

앞서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향하는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깊이 반성하는 마음가짐으로 국회 청문회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청문회 기회를 주신다면 저의 부족함과 한계도 솔직히 말하면서 질책을 받고 저의 생각과 소신도 설명드리고 싶다"고 언급한 바 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