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엿' 아닌 이번엔 '장미꽃' 받아

[the L]서초구 대검찰청 정문에 이틀째 장미꽃 테이블 놓여있어



조국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본격화한 후 수사를 반대하는 이들로부터 '엿'을 받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번에는 '장미꽃'을 받았다. 조 장관 관련 수사를 지지하는 익명의 시민들이 보낸 것으로 추정된다.

11일 윤 총장이 근무하는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는 장미꽃 수십송이가 테이블 위에 올려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 장관 수사를 지지하는 사람들이 보낸 것으로 추정된다.

이 테이블 오른쪽에는 장미꽃이 담겨있는 통이 하나 있고, 그 앞으로는 장미꽃 수십송이가 올려져 있다. 또 '정의를 위해 싸워주세요. 검찰을 응원합니다!'라는 판넬이 함께 놓여져 있는 상태다. 또 사진을 찍어 SNS에 올려달라며 동참해달라는 메시지도 적혀있다.

이 테이블은 전날에도 대검찰청 정문 근처에 놓여있었다. 테이블 위에 장미꽃 수십송이가 올려져 있었고, 마침 비가 와서 전부 젖어 있었다. 누가 보냈는지 별다른 표지는 없었다. 

대검 관계자는 "우리도 모르는 일"이라며 "대검찰청 건물 안이 아닌 밖에서 벌어진 일은 우리 소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 총장이 장미꽃을 받은 것은 지난 3일 엿 소포가 배달된 것과 대조된다. 

당시 대검찰청 우편물 취급소에는 윤 총장을 수신자로 하는 엿 소포가 50여개 정도 쌓였다. 엿을 담은 상자 겉면에는 '엿 많이 드시고 건강하세요' 등의 메시지가 써 있었다.

이른바 윤 총장에게 '엿 보내기 운동'을 벌인 사람들은 유튜브채널 최인호TV 구독자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 장관 수사를 지휘하는 윤 총장에 대한 반발과 조롱의 의미로 보낸 것으로 추정된다. 비슷한 시기에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지지자들로부터 꽃을 받아 대조를 이루기도 했다.

한편 윤 총장은 이날 대검 간부들과의 아침회의에서 "추석기간에도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하라"며 법과 원칙에 따른 수사 의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수사팀도 이날 추석 연휴를 앞두고 "앞으로도 법과 원칙에 따라 객관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그 과정에서 수사 보안을 지키며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 진행해나가려고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