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조국 수사' 검찰 "정경심, 효율적으로 조사하는 방식과 시기 고심"

[the L]조국 딸 조사 가능성도…"추석에도 참고인 소환조사"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조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구체적인 소환 계획은 정해지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검찰은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기소 한 정 교수의 소환시기를 저울질하며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11일 검찰에 따르면 조 장관 관련 수사팀 관계자는 "수사 진행경과에 따라 가장 효율적으로 조사를 진행하는 방식과 시기를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지난 6일 딸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사문서위조 혐의로 공소시효 직전에 전격 불구속기소 된 바 있다. 

검찰은 우선 사문서위조 혐의로만 정 교수를 기소했지만, 사모펀드 투자와 딸 부정입학 개입 등 제기된 다른 의혹들도 함께 들여다보고 있는 중이다.

특히 딸 부산대 의전원 부정입학 의혹과 관련해 위조 사문서 행사,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추가로 적용하고 있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양대 표창장 위조 혐의와 관련해 딸을 조사할 계획인지 묻는 질문에는 "사실 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필요한 사람은 전부 조사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이와 관련해 표창장을 만드는데 공모한 사람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수사팀은 추석 연휴에도 조 장관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와 참고인 등 핵심 인물들을 적정한 범위에서 소환 조사를 진행할거라는 입장이다. 

수사팀 관계자는 "추석에도 적정한 범위에서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법과 원칙에 따라 객관적 진실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수사보안을 지켜 신속하고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