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현직 법무장관 자택 첫 압수수색…11시간 고강도로 이뤄져(상보)

[the L]조국 배우자·딸, 압수수색 지켜본 듯

 23일 오후 검찰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서울 서초구 방배동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으로 검찰 관계자들이 박스를 들고 들어가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현직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의 사상 첫 압수수색이 11시간만에 종료됐다. 이번 압수수색은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내 금고를 열기 위해 금고 따는 기술자까지 동원하는 등 고강도로 이뤄졌다.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딸 조모씨가 이를 지켜본 것으로 전해진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23일 오전 9시쯤부터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 장관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에 돌입했다. 9시간 가량 진행된 후 검사와수사관들이 압수물들을 차량에 실으며 압수수색을 끝마쳤다.

압수물 중에는 조 장관 자택 내 금고에 보관됐던 물품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금고를 열기 위해 압수수색 진행 도중 외부에서 금고를 따는 기술자를 부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압수수색 시간이 예상보다 오래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점심 시간이 지난 오후 2시30분 쯤에는 조 장관 집으로 중국 음식이 배달되기도 했다. 배달원은 9인분의 음식을 배달했다며 자택 내부에 "중년 여성 한명과 젊은 여성 한명이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정 교수와 딸 조씨가 압수수색 과정을 지켜보며 자택에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은 압수수색 실시 직전인 오전 8시45분쯤 경기도 과천 정부종합청사로 출근하기 위해 자택을 떠났다. 검찰이 조 장관 출근 직후 압수수색 시점을 잡은 것으로 관측됐다.

한편 압수수색이 진행되는 동안 보수단체회원이 '사퇴가 정답'이라는 현수막을 들고 와 소동을 벌이기도 했다. 강용석 변호사와 신동욱 공화당 총재도 현장을 찾아 보수단체 회원들과 압수수색 현장을 지켜봤다.

조 장관 가족의 이웃인 아파트 주민들도 압수수색 현장에 몰려들어 "검찰 수사가 얼른 마무리됐으면 좋겠다"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나타내기도 했다. 압수수색을 마친 검사와 수사관들이 나오자 "잘한다, 검찰!" "윤석열 화이팅"을 외치는 주민들도 있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