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조국 사퇴… 법무부 "검찰개혁 차질없이 추진하겠다"

[the L]"법무행정에 빈틈 없도록 흔들림 없이 업무수행하겠다"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입장을 밝힌 뒤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갑작스러운 사퇴 소식에 법무부가 "검찰개혁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4일 법무부 대변인실은 "법무부는 사임 의사를 밝힌 조 법무부 장관이 진행해 온 검찰개혁, 법무혁신, 공정한 법질서 확립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법무행정에 빈틈이 없도록 흔들림 없이 업무를 수행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2시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입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통해 "오늘 법무부 장관직을 내려놓겠다"고 돌연 밝혔다.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를 골자로 하는 '검찰개혁안'을 발표한지 약 3시간 만이었다.

조 장관은 입장문에서 "검찰개혁을 위해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으로서 또 법무부 장관으로서 지난 2년 반 전력질주 해왔고,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고 소회를 전했다.

그는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면서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에 불과하다"면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다. 온갖 저항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여기까지 온 것은 모두 국민들 덕분"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