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조국 전 장관, 정경심 변호인단 만나 '검찰소환 대비'

[the L]엘케이비앤파트너스 등과 수차례 회의… 이르면 이번주 검찰 소환 전망

11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 걸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현수막. 2019.11.11/사진=뉴스1

검찰이 이르면 이번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소환조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조 전 장관이 변호인단과 만나 법률 자문을 구하는 등 검찰 소환 대비에 들어갔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정 교수의 변호를 맡은 법무법인 엘케이비앤파트너스와 법무법인 다산의 변호사들을 만나 현재 수사 상황에 대해 수차례 회의를 하고 자문을 구했다. 변호인단은 조 전 장관의 검찰 소환 일정이 확정되면 선임계를 제출할 예정이다.

조 전 장관은 변호인단에 "아내의 경제활동에 대해 개입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신이 배우자에게 자금을 보냈더라도 이 자금이 미공개 정보에 따른 주식 취득이나 차명 거래 등에 쓰인 사실은 전혀 몰랐다는 얘기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지난해 1월 청와대 근처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정 교수에게 5000만원을 보낸 정황과 같은 시기 정 교수가 주식거래를 한 점에 주목해왔다. 이는 정 교수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더블유에프엠(WFM) 주식을 사들인 걸 조 전 장관이 인지하고 있었다는 정황 증거처럼 받아들여져 왔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지난 11일 14개 혐의를 적용해 구속수감 중인 정 교수를 기소하면서 범죄 혐의를 기록한 공소장에 조 전 장관의 이름을 함께 기재했다. 조 전 장관을 공범으로 적시하진 않았지만 정 교수의 혐의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이름이 등장한 만큼 범죄 공모 여부에 대해 소환조사가 불가피한 것으로 전망됐다.  

조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도 조만간 검찰조사를 받을 것"이라며 검찰 소환조사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저의 모든 것이 의심받을 것이고, 제가 알지 못했거나 기억하지 못 하는 일로 인해 곤욕을 치를지도 모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참담한 심정이지만, 진실이 밝혀지고 저의 명예가 회복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