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조국, 첫 검찰조사서 '진술거부권 행사'

[the L]비공개 출석 후 조사 초반부터 답변 거부

사의를 표명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14일 오후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에 처음 출석해 조사를 받으면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고 있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5분부터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조 전 장관은 조사 초반부터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고 있다. 조 전 장관은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으며, 현재 변호인 입회 하에 조사를 받고 있다.

이날 조 전 장관은 지난 8월27일 전방위적 압수수색이 시작된 지 79일, 장관직 사퇴로부터는 한달 만에 검찰에 출석했다. 조 전 장관의 소환은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와 마찬가지로 비공개로 이뤄졌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자녀 입시비리 및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조 전 장관이 진술거부권을 행사함에 따라 검찰 조사는 초반부터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검찰은 지난 11일 정 교수를 사모펀드 불법 투자 등 14가지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앞서 9월6일 기소된 사문서위조 혐의까지 포함하면 정 교수는 총 15가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정 교수의 공소장에 조 전 장관을 공범으로 적시하지 않았지만 딸 조모씨의 허위인턴 의혹과 정 교수의 차명투자, 주식 거래과정에서 활용된 미공개 정보 등의 혐의가 조 전 장관과 연관돼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공소장엔 조 전 장관 이름이 11번 언급됐다.

앞서 조 전 장관은 검찰 출석 전 법무법인 앨케이비앤파트너스와 법무법인 다산의 변호사들을 만나 현재 수사 상황에 대해 수차례 회의를 하고 자문을 구했다. 이 과정에서 조 전 장관은 변호인단에 "아내의 경제활동에 대해 개입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