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세월호 유족, 박근혜 전 대통령 등 세월호 책임자 40명 고발

[the L] 세월호 참사 책임자 및 오보 보도 책임자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발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사진=최민경 기자


세월호 참사 유족들이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당시 법무부장관) 등을 고발했다. 국민고발인까지 포함해 총 5만4416명이 고발에 참여했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15일 오전 박 전 대통령, 김 전 실장, 황 대표 등 세월호 참사 책임자 및 오보 보도 책임자 40명을 직무유기,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직권남용, 수난구호 방해 등 혐의로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인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왜 박근혜 정권은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그토록 집요하게 감췄는지, 왜 자유한국당 정치인들과 극우 보수 세력들은 진상 규명을 외치는 피해자 가족들을 그토록 잔인하게 탄압했는지 알고 싶다"고 말했다.

국정원과 기무사에 대해서도 "왜 세월호 피해자들을 사찰하고 진상 규명을 방해했는지, 왜 세월호 인양을 그토록 지연시키고 증거를 은폐했는지 알고 싶다"고 말했다.

언론에 대해서도 "왜 진실을 추구해야 할 저널리즘 원칙을 저버리고 정권의 대변인 노릇만 충실히 했는지, 왜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들의 인권을 앞장서 짓밟았는지 알고싶다"며 지적했다.

이어 "모든 진실의 이유를 알기 위해 우리는 세월호 참사 책임자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을 간절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에 피해자 가족을 중심에 두고 수사할 것과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와 긴밀하게 협력하고 공조할 것 등을 요구했다.

앞서 지난 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만들어진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공식 출범했다. 특수단은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 지원을 받아 세월호 관련 수사 기록 등을 검토하고 있다. 특수단은 특조위 측 자료 등의 자료도 확인한 뒤 함께 살펴볼 예정이다.

한편 특조위는 전날 세월호 참사 당시 맥박이 남아있던 고 임경빈군을 헬기가 아닌 함정으로 태워 병원으로 옮겼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를 요청했다. 특조위는 당시 서해청장과 해경청장, 3009함장 등 해경 지휘부 4명을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수사해달라고 의뢰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