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전 남편 살해' 고유정과 현 남편, 법정 대면한다

[the L]병합된 의붓아들 살인사건 사실상 첫 공판

전 남편 살해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이 지난 10월14일 오후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린 5차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고인 고유정(36)이 병합된 다른 사건인 ‘의붓아들 살해 사건’에 대해 본격적인 법정 공방을 시작한다. 이날 법정에는 이 사건의 피해자인 의붓아들 A군의 아버지 B씨(37)가 직접 출석할 예정이다.

제주지법 제2형사부 정봉기 판사는 2일 오후 2시 고씨의 전 남편 살인사건과 의붓아들 살인사건이 병합된 후 처음으로 8차 공판 심리를 진행한다.

앞서 법원은 지난달 19일 열린 고유정의 의붓아들 살해사건 공판준비기일에서 전 남편 살해 사건과의 병합 심리를 결정했다. 이번 재판은 두 사건 병합 후 첫 재판이다.

전 남편 사건은 결심공판만 앞두고 있었던 상황이었지만, 두 사건이 병합되면서 선고가 미뤄졌다. 이번 재판은 사실상 의붓아들 사건에 대한 첫 재판으로 심리도 이쪽에 집중될 전망이다.

의붓아들 살인사건은 여러 정황증거만 있을 뿐 결정적인 증거가 부족한 상황인 데다 고씨 역시 범행을 전면 부인하고 있어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된다.

이날 공판에는 피해자 홍모군(5) 아버지이자 현 남편인 홍모씨(37)가 직접 증인으로 선다.

검찰은 고씨가 남편에게 잠버릇을 지적하면서 메시지를 보낸 것에 대해 남편이 자다가 아들을 실수로 숨지게 한 것처럼 꾸민 증거로 보고 있다.

고씨는 지난 3월1일 남편에게 수면제가 든 차를 마시게 해 깊은 잠에 빠지게 만든 후 다음날 새벽 4~6시 남편이 잠든 것을 확인하고 침대에 엎드린 자세로 자고 있는 의붓아들에게 다가가 얼굴을 아래로 향하게 해 뒤통수를 10분간 강하게 눌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법원은 앞으로 4~5차례 공판을 거쳐 내년 1월말에는 두 사건의 결심공판을 한다는 계획이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