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임종석 "30일 검찰 출석…윤석열 '무리한 수사'는 정치 "(상보)

[the300]

임종석 "30일 검찰 출석…윤석열 '무리한 수사'는 정치 "(상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이 30일 피의자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비공개로 다녀오라는 만류가 있었지만 저는 이번 사건의 모든 과정을 공개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며 "내일(30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은 "윤석열 총장과 일부 검사들이 무리하게 밀어부친 이번 사건은 수사가 아니라 정치에 가깝다"며 "객관적인 사실 관계를 쫓은 것이 아니라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기획을 해서 짜맞추기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 총장은 울산지검에서 검찰 스스로 1년 8개월이 지나도록 덮어두었던 사건을 갑자기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했다"며 "그리고는 청와대를 겨냥한 전혀 엉뚱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다른 사건들을 덮어두고 거의 전적으로 이 일에만 몰두하며 별건의 별건 수사로 확대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기재부와 경찰청 등을 서슴없이 압수수색하고 20명이 넘는 청와대 직원들을 집요하게 소환했다"며 "과연 무엇이 나오는지 국민과 함께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이같은 검찰의 무리한 수사가 "정치적 목적을 이루기 위해 검찰총장이 독단적으로 행사한 검찰권 남용이라고 규정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회의 입법을 막아보려는 목적이었는지 아니면 인사에 대한 저항인지 예단하지는 않겠다"면서도 "윤석열 총장은 그 뜻을 이루기는 커녕 검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잃었다. 그 많던 국민의 지지와 기대를 어떻게 그리 쉽게 외면할 수가 있습니까"라고 반문하며 검찰의 자성을 촉구했다.

임 전 실장은 "이번 사건에 매달리는 검찰총장의 태도에서는 최소한의 객관성도 공정성도 찾아볼 수 없다며 "무리한 수사를 넘어 정치개입, 선거 개입의 잘못된 길을 가고 있지 않은지 깊은 성찰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