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라돈 검출' 침구용품 소비자들 억대 소송 냈지만 '패소'

[theL] 라돈 기준치 이상 검출 확인되자 건강 피해와 위자료 주장하며 소송



'라돈 검출' 침구용품 소비자들 억대 소송 냈지만 '패소'
라돈 침대가 이슈였던 2018년 시민단체 회원들이라돈침대의 리콜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사진=뉴스1<br>



폐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물질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된 침구용품을 구매한 소비자들이 판매업체를 상대로 단체 소송을 제기했으나 1심에서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49단독 황병헌 부장판사는 14일 소비자 정모씨 등 173명이 가구·인테리어 상품 판매업체 까사미아를 상대로 낸 1억73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소비자들은 까사미아 제품에서 라돈이 검출됐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건강 피해를 봤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황 부장판사는 소비자들이 실제로 피해를 봤는지, 피해가 있었다면 라돈 때문이라고 할 수 있는지 등을 따져봤을 때 소비자 측 주장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까사미아는 자사 침구용품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된다는 제보를 받고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알렸다. 원안위는 까사미아 일부 제품에서 문제를 확인하고 제품을 수거하라는 행정조치를 내렸다.

이에 정씨 등 소비자들은 까사미아가 라돈 문제를 알면서도 제품을 팔아 소비자들에게 피해를 입혔으니 배상하라는 소송을 냈다. 건강 피해가 없어도 소비자들의 정신적 피해에 책임을 지고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