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공직자 재산공개]법조계 상위 '판사'가 싹쓸이…"김동오, 217억원"

윤석열, 66억원 신고했지만 전체 16위…평균 재산 1인당 27억원

[공직자 재산공개]법조계 상위 '판사'가 싹쓸이…"김동오, 217억원"

법조계 고위직 가운데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이는 올해도 판사로 나타났다.

26일 공개된 '고위 공직자 정기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사법부(대법원 포함), 헌법재판소, 법무부·대검찰청 소속 고위 공직자 명의 평균 재산총액은 27억4852만2000원이었다. 사법부와 헌재를 합한 평균 재산은 29억3654만7000원으로, 법무·검찰의 평균 재산(19억600만원) 보다 많았다.

정보 공개대상자는 법무부·대검찰청 41명, 사법부 163명, 헌법재판소 12명 등 총 216명으로, 신고대상자 1인당 평균 보유재산은 27억4852만원으로 집계됐다.

법조계 고위 공무원단 중에서 가장 재산이 많은 사람은 김동오 의정부지방법원 원로법관이었다. 보유 재산으로 총 217억3760만원을 신고했다.

김 원로법관은 지난 2008년 재산공개 대상인 고법부장으로 승진한 이후 줄곧 재산 순위에서 1위를 오르내렸다. 봉급 저축과 임대소득 증가로 전년 대비 10억9730만원이 늘어 2년 연속 '200억원대 재산'을 신고했다.

2위는 김용대 서울가정법원장으로 169억3270만원을 신고했다. 지난해 2위를 했던 윤승은 서울고법 부장판사는 166억3552만원의 재산을 신고해 3위로 밀렸다. 아울러 재산이 많은 법조계 고위직 15위까지는 전부 현직 판사거나 판사 출신이 차지했다.

법무부·검찰 고위직 중에선 윤석열 검찰총장이 66억8388만원으로 재산이 가장 많았다. 양부남 부산고검 검사장이 63억5235만원을 신고해 뒤를 이었다.

3부 요인인 김명수 대법원장은 14억172만원을 신고했다. 대법관 중에선 안철상 대법관이 63억7000만원을 신고해 1위였다. 월급 저축과 배우자의 임대소득 등을 통해 2억1000만원의 재산이 더 늘었다.

유남석 헌재소장은 전년 대비 6억7757만원 늘어난 26억7518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임명 당시 불법 주식거래 의혹을 받아 곤욕을 치른 이미선 헌법재판관은 49억1307만원의 재산을 신고하면서 헌재 신고 대상자 가운데 1위에 올랐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지난해 보다 9994만원 증가한 15억6446만원을 신고했다. 다만 장녀와 차녀는 독립생계를 유지해 제외했다.

고위 공무원이라고 해서 모두가 수십억원의 재산을 보유한 것은 아니었다.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은 지난해 제주지검장 당시 신고했던 보유재산과 같은 금액인 8370만원을 신고했다.

페이스북 공유트위터 공유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