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부부 문자' 다시 꺼낸 검찰…"조국도 정경심 횡령 알았다" 주장

'부부 문자' 다시 꺼낸 검찰…"조국도 정경심 횡령 알았다" 주장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입시비리 사모펀드' 관련 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위반 등 공판기일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에서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도 정 교수의 횡령 범행을 인식했다'는 주장의 근거로 부부 간 문자메시지 내역을 제시했다. 해당 메시지는 앞서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의 재판에서도 공개된 바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임정엽·권성수·김선희)는 4일 오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정 교수의 4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오전 검찰은 정 교수의 사모펀드 혐의 관련 서증조사를 진행하며 조 전 장관과 정 교수 사이의 문자메시지를 제시했다.




2018년 5월28일 조 전 장관과 정 교수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 내역


정 교수 : 글쎄 종소세가 2200만원대 나와서 세무사가 다시 확인중. 폭망이야 ㅜㅜ
조 전 장관 : 엄청 거액이네! 약 6-7천 불로수입, ㅜ 할 말 없음.
정 교수 : 그러니 작년보다 재산총액이 늘었지 그렇게 쓰고도.


정 교수가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로부터 컨설팅비 명목 돈을 받은 뒤, 이에 대한 세금이 붙자 조 전 장관에게 하소연을 한 것이다.

검찰은 "불법적 횡령 자금에 부과되는 세금에 대해 정 교수와 남편 조 전 장관이 서로 협의한 내용이 수사 과정에서 확인됐다"며 "조 전 장관이 사전에 동의하지 않았다면, 그같은 세금문제에 대해 불로수익이라는 부정적 용어를 동원하면서 대화하는 건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이 다른 지위도 아니고 민정수석이라는 최고 책임자 지위에 있었는데 불법 수익과 관련해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눴다"면서 "당연히 알고 있다는 전제로 대화가 이뤄졌다는 점은 조 전 장관 인식이 어떠했는지 명확히 확인해주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검찰은 이미 공개된 바 있는 정 교수가 동생에게 '내 목표는 강남에 건물을 사는 것'이라고 한 카카오톡 메시지도 재차 제시했다.

그러면서 "정 교수가 설명을 듣고 강남 건물을 사는 생각을 했고, 투자 구조도를 보면서 구체화하고 본인 스스로 투자를 통해 강남 건물을 구입할 수 있겠다 생각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재판부는 "강남 빌딩 얘기는 그만하고 넘어가라"고 제지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