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검찰·언론이 유시민 저격" 추미애, 명예훼손 혐의 고발 당해

"검찰·언론이 유시민 저격" 추미애, 명예훼손 혐의 고발 당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이종배 대표가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로 고발하기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보수단체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 단체는 추 장관이 '검찰과 언론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저격했다"고 발언한 부분을 문제삼았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1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 장관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지난달 27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문제는 검언유착이다. 장관의 언어품격을 저격한다면 번지수가 틀렸다"며 "검언이 처음에 합세해 유시민 개인을 저격하다가 그들의 유착 의혹이 수면 위로 드러나자 검찰업무를 지휘감독하는 법무부 장관을 저격하고 있다"고 말했다.

법세련은 고발장을 접수하면서 "추미애 장관은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A 기자가 공모를해 유시민을 저격했다고 주장했다"며 "지금까지 검찰수사와 언론을 통해 드러난 사실관계를 살펴보면 한 검사장과 채널A기자가 공모관계에 있다고 판단할 어떠한 근거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은 상대를 비방할 목적으로 사회적 가치나 평가를 침해할 가능성이 매우 큰 허위사실 유포를 한 것"라며 "수사당국은 범죄행위를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강조했다.

법세련은 정부나 여권 인사들을 잇달아 고발하는 등 보수적 행보를 보여온 단체다. 지난달에도 추 장관을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피의사실공표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