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조국 딸 봤다면서…증인 한명은 "교복" 한명은 "사복"

조국 딸 봤다면서…증인 한명은 "교복" 한명은 "사복"
(서울=뉴스1) 임세영 기자 = 사모펀드와 자녀 입시비리 의혹을 받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위반 등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7.23/뉴스1

딸 조민씨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확인서를 허위로 발급해줬다는 혐의를 받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재판에서 조씨의 학술대회(세미나) 참석을 두고 또 다시 증언이 엇갈리는 일이 벌어져 진술 신빙성을 두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부장판사 임정엽)는 지난 13일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정 교수의 공판기일에서 김모 변호사를 불러 증인신문했다. 김 변호사는 조씨의 참석 여부가 논란이 되고 있는 2009년 공익인권법센터 세미나에 행사진행요원으로 참여했다.

김 변호사는 "당시 유일하게 교복 입은 학생이 (세미나에) 와서 옆에 있던 친구랑 신기해서 '어떻게 왔냐'고 물으니 '아빠가 세미나에 가보라고 했다'고 대답했다"며 "그래서 아빠가 누구냐고 물었더니 조국 교수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안경을 썼던 것도 같지만 특별한 특징은 기억나지 않는다"며 "여학생 이외에 다른 학생은 본 적이 없고 혼자 왔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문제는 김 변호사의 해당 발언이 지난 5월 재판에서 증인으로 출석했던 김모 인권법센터 전 사무국장의 증언과 배치된다는 점이다. 당시 김 전 사무국장은 조씨가 '사복' 차림으로 세미나에 참석했다고 진술했다.

김 전 사무국장은 "(세미나에) 고등학생 3~4명이 왔고 딱 한 명만 대원외고 교복이었고 나머지는 사복을 입고 있어서 어딘지 몰랐다"며 "대원외고 학생은 남학생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세미나가 진행 중일 때는 학생들 중 조씨가 있는지 몰랐는데, 세미나가 끝나고 뒷풀이때 조모씨가 자신을 '조국 딸'이라고 직접 소개하면서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복장뿐 아니라 세미나 참석 자체를 놓고도 증언이 엇갈렸다. 앞서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의 아들 장모씨는 조씨가 세미나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이렇게 되면 김 전 국장과 김 변호사의 증언에 무게를 두더라도 조씨가 세미나에 참석했다고 바로 단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 된다.

한편,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김 변호사는 김 전 사무국장 측 변호인과 같은 법무법인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