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삼성 측 "영장에 어떤 범죄사실 담길지도 몰랐다…허위보도 법적대응"

삼성 측 "영장에 어떤 범죄사실 담길지도 몰랐다…허위보도 법적대응"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삼성 측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영장 청구 당시 변호인단에서 검찰에 삼성생명 관련 내용을 제외해달라고 요구했다'는 내용의 보도에 대해 "명백한 허위"라고 반발했다.

16일 삼성 변호인단은 입장문을 내고 "변호인은 기습적이었던 수사팀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전혀 알지 못했고 당연히 영장에 어떤 범죄 사실이 담길지 알 수 없었다"며 "변호인이 수사팀에 삼성생명 관련 내용을 빼달라고 요청했다는 보도 내용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변호인단은 "삼성생명 매각 건은 검토 단계에 그친 것으로, 범죄 사실 중 지엽말단적인 경위 사실에 불과하다"며 "이를 제외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냐"고 했다.

이어 "이번 수사는 2년 가까이 장기간에 걸쳐 유례없이 강도 높게 이어졌다"며 "이는 모두가 아는 사실인데 전관예우라는 주장은 어불성설이고 심각한 사실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보도에 대한 법적 대응 방침도 언급했다. 변호인단은 "악의적인 허위 기사로 변호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데 대해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겨레는 이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청구되기 전 삼성 변호인 중 한명이 수사팀 검사에게 전화해 "삼성생명 관련 부분은 예민하니 빼달라"고 말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