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재판에 '제보자X' 나온다

[theL] 이철 전 대표와 제보자 지모씨 증인 채택


'채널A 강요미수 의혹' 재판에 '제보자X' 나온다
/사진=뉴스1




강요미수 혐의로 기소된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의 재판에 '제보자X'로 불린 지모씨가 증인으로 소환된다.

검찰은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박진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전 기자의 재판에서 이철 전 VIK 대표와 지모씨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지씨는 구치소에 있던 이 전 대표를 대신해 이 전 기자와 접촉한 인물이다. 이후 '제보자X'를 자처하며 사건을 방송사에 제보했다.

박 부장판사는 이들에 대한 증인신청을 채택했다. 그러나 채널A 기자들도 법정에 불러달라는 검찰 요청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한동훈 검사장은 따로 증인으로 신청되지 않았다.

박 부장판사는 다음달 6시 오전 10시에 다음 재판을 열고 이 전 대표와 지씨를 신문하기로 했다.

한편 이 전 기자와 함께 기소된 후배 백모 기자 측 변호인은 검찰에 지씨와 MBC 기자에 대한 수사는 어떻게 되고 있는지 추후에 설명해줄 것을 요청했다. 지씨가 MBC 기자와 짜고 이 전 기자와 자신을 함정에 빠트렸다는 것이 백 기자 측 주장이다.

변호인은 "만일 지씨 혐의가 인정된다면 피고인들의 업무를 방해한 것이기 때문에 이 전 대표가 협박받아 겁먹었다는 사실 자체가 있을 수 없다"며 "그러면 강요미수 자체가 성립할 수 없다"고 했다.

이 사건에서 이 전 기자는 이 전 대표에게 접촉해 취재에 협조하지 않으면 검찰 수사를 당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검찰은 이 전 기자의 언행이 강요미수죄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이 전 기자 측은 "공익 목적의 취재였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