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공공기관 옵티머스 투자 파악" 대통령 지시에…檢, 전파진흥원 압색

"공공기관 옵티머스 투자 파악" 대통령 지시에…檢, 전파진흥원 압색
/사진=뉴스1


옵티머스 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6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경인본부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이날 오후 인천 남동구에 위치한 전파진흥원 경인본부와 서울 중구의 대신증권 본사, 강남 N타워에 검사 및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펀드 사기로 시작된 옵티머스 사태가 로비 의혹으로 비화되는 가운데 검찰이 공공기관 로비의 핵심으로 지목된 전파진흥원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선 셈이다. 전파진흥원은 금융상품 투자 기관을 물색하다 판매사로 대신증권을, 운용사로 옵티머스를 선정해 지난 2017년과 2018년 사이 총 748억원을 투자했다.

검찰은 "정영제 전 옵티머스대체투자 대표가 전파진흥원의 투자를 이끌어내고자 최모 당시 기금운용본부장에게 금품을 제공했다"는 관련자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전 본부장이 현재 재직 중인 곳이 전파진흥원 경인본부다.

또 함께 압수수색 대상이 된 강남 N타워는 옵티머스 로비스트로 지목된 전 연예기획사 대표 신모씨의 사무실이다.

한편 이날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공공기관의 옵티머스 펀드 투자 결정 과정에서의 적정성 여부를 철저히 살필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