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하청업체 뒷돈' MB사위 조현범 한국타이어 사장, 2심도 '집행유예'


'하청업체 뒷돈' MB사위 조현범 한국타이어 사장, 2심도 '집행유예'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대표가 지난 4월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배임수재 등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조 대표는 하청업체로부터 납품을 대가로 매달 수백만원씩 총 6억원 가량을 챙기고, 관계사 자금 2억6000여만원을 정기적으로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결심공판에서 조 대표에게 징역 4년과 6억1500만원의 추징을 구형했다. 2020.4.17/뉴스1


하청업체에게 수억원대 뒷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사장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부(부장판사 최병률 유석동 이관형)는 20일 배임수재 등 혐의로 기소된 조 사장의 항소심에서 양측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과 같은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함께 재판을 받은 친형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대표이사도 원심과 같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조 대표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기소된 납품업체 소속 이모씨도 원심과 같은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상당히 많은 탄원서가 제출됐지만 이 사건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피고인들의 지위, 범행경위 등을 살펴보면 원심의 형이 무겁거나 가볍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조 사장은 하청업체로부터 납품을 대가로 매달 수백만원씩 모두 6억원 상당 뒷돈을 챙기고 관계사 자금 2억6000여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또 지인의 매형과 고급주점 여종업원의 아버지 명의로 차명계좌를 제공받은 혐의도 있다.

앞서 1심은 "회사 자금을 빼돌리고 협력업체 등으로부터 받은 돈을 숨기기 위해 차명계좌를 만들기도 했다"며 조 사장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조 사장은 구속기소됐지만 보석이 허가돼 불구속 재판을 받아왔다.

함께 기소된 조 부회장은 친누나가 미국법인에 근무하는 것처럼 조작해 1억원 상당 인건비를 허위로 지급(업무상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조 사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위로 2001년 이 전 대통령의 셋째 딸 수연씨와 결혼했다. 1998년 한국타이어에 입사해 2018년 한국타이어 대표에 선임됐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