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박범계 "송광수 前검찰총장 만나 노무현 대통령 추억…법심경청"


박범계 "송광수 前검찰총장 만나 노무현 대통령 추억…법심경청"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사진=뉴스1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송광수 전 검찰총장을 만나 참여정부 시절 '검사와의 대화'를 둘러싼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일화를 전해 들었다고 밝혔다.

21일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박 후보자는 지난 15일부터 20일까지 송 전 총장 및 인권보호와 사법제도 개혁에 앞장서 온 다양한 경력의 젊은 변호사들을 만나 '법심 경청'의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어 "송 전 총장은 검사들끼리만 어울리는 문화를 지양하고 다양한 사회 구성원들과 공존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점과 법무부와 대검의 대화 필요성 등을 강조했다"며 "노 전 대통령께서 '검사와의 대화 때 후배들을 대신해 사과드린다'는 송 전 총장 말을 듣고 호탕하게 웃으셨던 일화 등을 언급하며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존경과 추억을 되돌아보고 참여정부 시기 법무부 검찰 관계 등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으로 출근한 박 후보자는 "송 전 총장께서 저와의 만남에서 '노 전 대통령께 검사와의 대화에서 있었던 후배 검사들의 무례를 깊이 사과했다'는 말씀을 하셨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준비단은 해당 발언에 대한 보다 구체적인 설명을 내놓은 것이다.

준비단은 "여러 변호사들은 '형사공공변호인 제도'의 활성화를 비롯해 수사절차의 투명화, 시스템을 존중하고 시스템을 중심으로 하는 검찰개혁 추진, 학교폭력과 아동학대 관련 컨트롤 타워의 부재 해소 필요성 등에 대해 각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깊은 의견을 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는 '법심 경청' 간담회를 마치며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들을 많이 들어서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법무행정과 검찰개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고 부연했다.

앞서 박 후보자는 서울고검 청사 내에 준비단 사무실을 마련한 것에 대해 "서초동의 법심을 경청하겠다는 의미"라고 한 바 있다.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오는 25일 열린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