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박범계, 수사상황 유출 관련 "檢에서 조치 있을 것"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정세균 총리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21.04.06. kmx1105@newsis.com
박범계 법무부장관이 7일 검찰의 피의사실공표 논란에 대해 “오늘 검찰 차원에서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서울중앙지검의 피의사실 언론 유출과 관련한 법무부 후속조치에 대해 “(유출 경위를) 알아보고 있다”며 “오늘 대검은 대검 대로, 서울중앙지검은 지검대로 조치가 있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감찰 등 구체적인 후속조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오늘 한번 지켜보는 것”이라고 했다.

박 장관이 청와대를 겨냥한 수사를 막으려 하는 것이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서는 “제가 검찰에 수사를 못하게 한 적이 없는데 수사팀이 떳떳하다면 (법무부장관의 발언을) 외압으로 느낄 이유가 없다”고 했다. 이어 “수사팀이 떳떳하면 (보도 경위를) 밝히는 것도 방법”이라고 말했다.

현 정권을 향한 특정 사안에만 보도 경위를 문제삼는다는 지적에는 "과거의 반성 속에서 지금이 있는 것으로, 과거에는 왜 가만히 있었느냐고 하면 개혁은 영원히 없는 것"이라고 했다.

박 장관은 전날 청와대발 ‘기획 사정’ 의혹 수사 상황이 연일 언론에 보도되는 것에 대해 “묵과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감찰 등 후속 조치를 고려하겠다고 강조했다.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두고 검찰이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의도적으로 언론에 유출한다는 의구심도 내비쳤다.

한편 대검은 최근 일련의 보도에 관해 지난 5일과 6일 수원지검과 서울중앙지검에 각각 진상확인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