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檢, 권오수 회장 구속기소…"김건희 수사는 계속, 공소시효 남았다"

(서울=뉴스1) = 주가조작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를 받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16일 구속되면서 검찰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공모 여부 수사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법 이세창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을 재판에 넘겼다.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과정에서 '전주'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할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부장검사 조주연)는 3일 권 회장 등 5명을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하고 다른 4명에 대해서는 같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2009년12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이른바 '주가조작 선수', '부띠끄' 투자자문사, 전·현직 증권사 임직원들과 공모해 91명 명의의 계좌 157개를 동원해 7800회가 넘는 이상매매와 매도 통제 등 시세조종 행위로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상승시킨 혐의를 받는다. 검찰 수사 결과 권 회장이 주가조작 행위로 얻은 부당이득 액수는 약 8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 후보 아내 김건희씨는 이같은 주가조작 행위에 자본을 대는 이른바 '전주'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김씨와 관련해 "본건 가담 여부에 대해 계속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된 공소시효 만료 주장에 대해서는 "공범들이 순차적으로 2009년부터 2012년 12월까지 지속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사실이 확인돼 공소시효는 2022년12월 만료된다"고 설명했다.

이 사건은 2013년 경찰이 무혐의로 종결했으나 지난해 2월 경찰 내사보고서에 김씨가 거론된 사실이 보도되면서 재고발됐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