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이재명 겨누는 검·경 칼날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인천 계양을에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13일 인천 부평구 부평깡시장에서 시민들을 만나고 있다. 2022.5.13/뉴스1

검·경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을 향한 수사를 좁혀오고 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김종현)는 최근 나승철 변호사, 이태형 변호사를 이 고문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사건 참고인으로 소환 조사했다.

이들은 '혜경궁 김씨' 사건 변호를 맡는 등 이 고문의 최측근으로 불린다. 2018~2020년 이 고문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재판 변호인단으로 활동한 경력도 있다. 이 공직선거법 사건은 수사 단계부터 대법원 무죄 확정 판결까지 재판 과정에서 전관 인사를 포함해 약 30명의 변호인이 선임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처럼 대규모 변호인단을 꾸렸음에도 재판을 전후해 이 고문의 재산 감소분이 3억원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나자 외부에서 변호사비를 대신 내준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특히 이 변호사의 경우 2018년 기업 S사로부터 현금 3억원과 3년 뒤 처분 가능한 상장사 주식 20억원어치를 제공받았다는 의혹이 있었다. 또 경기도 산하 기관에서 법률고문·자문 등을 맡아 거액의 수임료를 받은 정황도 드러났다. 이 변호사도 같은 방식으로 경기도 산하 기관에서 금품을 수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를 두고 이 고문을 변호했던 변호사들이 추후 대가를 받는 조건으로 수임료를 싸게 책정해줬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변호사 수임료 액수나 S사 사외이사 선임 경위 등을 캐물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서는 이 고문 본인에 대해서도 고발장이 접수된 상태다. 대선 국면에서 이 고문은 "변호사 14명에게 변호사비 2억5000만원을 지출했다"고 해명했는데, 깨어있는시민연대당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라며 이 고문을 고발했다.

이 고문이 이외의 다수 형사사건에 연루된 만큼 직접 조사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그가 성남FC 구단주인 성남시장으로 있을 때 기업 6곳의 민원을 해결해준 대가로 약 160억원의 후원금을 받았다는 '성남FC 부당 후원' 의혹이 대표적이다. 분당경찰서는 2일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면서 이 고문을 이 사건의 피의자로 적시했다.

대선 국면에서 가장 논란이었던 화천대유 사건도 피의자 신분으로 대응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대장동 원주민들이 이 고문을 3000억원대 배임 혐의 등으로 고발했기 때문이다.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에 배당됐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