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법 뉴스

'접근금지' 중에도 스토킹·폭행…3번째 영장 청구 끝 20대 대학생 구속

/사진=뉴스1

연인에 이별통보를 받아들이지 못하고 지속적인 스토킹과 폭력을 가해 검찰 수사를 받던 20대 대학생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은미)는 23일 스토킹 범죄 처벌법 위반 및 상해 등 혐의로 대학생 A씨(24)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피해자 B씨에게 헤어지자는 말을 듣자 9월까지 5개월간 수차례 문자메시지를 보내거나 전화하고 찾아가는 등 스토킹을 한 혐의를 받는다. 접근금지 잠정조치가 내려진 뒤에도 B씨 집에 찾아가 B씨 모친을 때려 상해를 입히고 신고하려는 B씨를 때려 상해를 가한 혐의도 있다.

검찰 송치 전 경찰 수사 단계에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두 차례 청구됐지만 기각됐다. 검찰은 7월 말 A씨의 송치 후 추가 범행을 확인하고 접근금지 잠정조치를 청구했다. 이후 이달 19일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해 지난 22일 A씨를 구속했다. 검찰은 영장실질심사에서 A씨의 죄질이 좋지 않은 점과 재범 위험성 등을 강조해 구속영장을 끌어낸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 등이 발생하며 스토킹 범죄에 대한 인식이 강화되면서 검찰은 엄단하겠다는 방침이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0일부터 현재 수사나 재판 중인 스토킹 범죄 처벌법 위반 사건에 대해 피해자와 가해자 분리를 위한 잠정조치 필요성과 연장 여부 등에 대해 전수 점검하고 있다.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