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문의 02-724-7792

일반뉴스

檢 정진상 14시간 소환조사…핵심은 '대장동 이재명 보고했나'


대장동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15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14시간가량 조사했다. 검찰이 뇌물 수수 혐의를 두고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한편 이 대표와의 연관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가운데 정 실장은 혐의를 적극 부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인적·물적 증거를 확보했다고 보고 정 실장을 한두차례 더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정 실장은 2013∼2020년 성남시 정책비서관·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 대장동 개발 사업자들로부터 청탁 명목으로 총 1억4000만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 대장동 사업 특혜 제공 대가로 김만배씨와 보통주 지분 중 24.5%에 해당하는 배당(세후 428억원)을 나눠 갖기로 약속한 혐의(부정처사후수뢰), 위례 신도시 개발 사업에서 비공개 내부 자료를 민간업자들에게 흘려 거액의 이익을 챙기게 한 혐의(부패방지법 위반)도 받는다.

지난해 9월 29일 검찰의 압수수색이 임박하자 유 전 본부장에게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던지라고 지시한 혐의(증거인멸교사)도 있다.

정 실장은 15일 오전 9시쯤 대기 중인 취재진을 피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뒤 오후 11시쯤 청사에서 떠났다.

검찰이 정 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 것은 지난 9일 정 실장의 자택과 민주당사, 국회 사무실 등을 동시 압수수색한 뒤 엿새만이다. 정 실장은 사전에 검찰에 비공개 소환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소환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하는 정 실장에게 추가 질문을 하며 반박을 듣기보다는 다음 질문으로 넘어가는 방식으로 조사를 빨리 마무리하는 데 방점을 찍은 모습이었다고 정 실장 측은 전했다. 유동규 전 본부장의 진술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조사 등으로 어느 정도 증거를 확보하면서 혐의 입증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할 수 있는 대목이다.

정 실장은 1990년대 중반 이 대표가 성남 지역에서 변호사로 활동하던 시절 인연을 맺은 뒤 각종 선거와 성남시·경기도·민주당에서 가까이서 보좌한 '복심'으로 꼽힌다. 검찰은 정 실장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에서 두 사람을 '정치적 공동체'라고 표현했다. 이 대표가 오랜 기간 오른팔 역할을 한 정 실장의 범행을 몰랐을 가능성은 적다는 해석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정 실장은 그동안 검찰 수사가 유 전 본부장 진술에만 근거한 의혹인만큼 물증이 없다고 반박하면서 이 대표와의 관계도 성남시에서 6급, 경기도에서 5급 별정직으로 일한 여러 명의 보좌진 중 한 명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법조계에서는 검찰이 이르면 이번 주 안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팀 개편 이후 4개월 동안 사실상 재수사를 통해 성남시 공사 측과 대장동 일당의 유착 관계 형성과 불법 이익 분배의 실체적 진실에 한 발 더 접근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목록
 
모든 법령정보가 여기로